메뉴 건너뛰기

Yonsei Cognitive Science

신체화된 도덕심리학: 공감과 통각적 반사감정

Embodied Moral Psychology: Empathy and Nociceptive Mirror Emotion

 

 

일시: 7월 15일 오전 11시

장소: 추후 공지

주관: 인지과학연구소 및 휴먼과학기술센터

연자: 석봉래 교수님(Alvernia University, 철학과)

 

초록: 

 

도덕적 판단에 감정이나 정서가 관여하는 경우가 많다. 그 기반에는 신체화된 감정이 있고 그 신체화된 감정은 특정한 인지적 패턴을 가지고 있다. 이런 신체화된 감정은 일반적인 연민이나 동정과는 구분되는 감정으로 인간의 사회성과 도덕성에 가장 기본적인 영향을 주는 정신 능력이다. 도덕 심리학을 이런 신체화된 감정을 통해 발전시키는 것은 아직 많이 시도되지 않았지만 충분한 철학적, 심리학적 장점이 있으며 이런 접근법은 장래에 인지과학의 학제적 통합 연구를 더욱 발전하도록 하는 촉진제가 될 것이다.

 

In recent studies of moral judgments, psychologists and philosophers analyze the moral mind from the perspectives of Kantian reasoning, Humean emotion, or Rawlsian principle and identify diverse processes of moral cognition. But the body (i.e., the physical sense and activity - motorsensory activities and reactivities) of a moral agent are not fully and seriously considered in their analyses. In this presentation, I will develop a moral psychology of the body, i.e., a moral psychology of embodied and other-regarding emotion. How does the body initiate, influence, and sustain moral judgments and decisions? How does it motivate compassionate actions and other-regarding behaviors? I will explore this relatively uncharted territory of embodied moral psychology by focusing on nociceptive mirror emotion.